/유래 역사 관련2016.04.08 22:08

주례는 대체로 종교나 주례를 하는 이의 직업이나 종교에 따라 다르지만 몇가지 정형화된 패턴이 있습니다. 그중에서 많이 들어보신 것 중 하나로 '남자와 여자는 본래 하나여서 되돌아가고자 하는데 이것이 바로 연애이고 결혼이다' 어쩌구 저쩌구 하는데요. 이 이야기는 플라톤Πλάτων의 저서 향연Συμπόσιον(혹은 잔치)[각주:1]에서 유래했습니다. 




독일의 19세기 화가 안젤름 포이어바흐Anselm Feuerbach가 그린 플라톤의 향연




대학교 교양시간에 읽어보셨거나 전공으로 배우신 향연은  소크라테스와 친구들[각주:2]이 사랑Eros란 무엇인가? 에 대해 술을 마시면서 서로의 생각을 나누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사랑이란 무엇인가 에로스는 어떤 존재인가에 대해 이런저런 의견이 나오는데요.


에로스에 대해 이런저런 주제를 하는데 주제가 주제고 참가자들이 참가자인지라 소크라테스님의 지혜로움은 대단하시고 제가 사랑해 마땅한 분이옵시고 훌륭하신 식견에 감탄.. 날이 겨울이라 쌀쌀하니 내 외투를 그분에게 덮어드리고 난 그분의 외투로 들어가 서로 껴안고 (아무일도 없이)하룻밤을 지냈다는 내용[각주:3]이 뒤에 나옵니다.


아무튼 파이드로스Φαῖδρος, 파아리스토파네스Παυσανίας;, 에리크시마코스Ἑρυξίμαχος, 아리스토파네스Ἀριστοφάνης, 아가톤Ἀγάθων, 소크라테스Σωκράτης, 알키비아데스Ἀλκιβιάδης는 각각 사랑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데, 주례사에 자주 나오는 내용은 아리스토파네스가 한 말에서 유래했습니다.


향연 189d~193e

"(중략) 사실 에로스Ἔρως는 신들 중에서 인간에게 가장 다정하신 분이고, 인간을 구제하는 분이고, 그리고 온 인류가 더 없이 큰 행복을 얻기 위해서는, 치료받지 않으면 안 되는, 그런 일을 하는 의사이기 때문일세. 그래서 나는 이 신의 위력을 자네들에게 설명해보려고 생각하네. 그리고 자네들은 다른 사람들에게 가르쳐주기 바라네."

그가 이어서 말 하기를.


"먼저 여러분이 배워두셔야 할 것은 사람의 본래 상태와 그 후에 변한 상태입니다. 

 ἐπίκουρός τε ὢν τῶν ἀνθρώπων καὶ ἰατρὸς τούτων ὧν ἰαθέντων μεγίστη εὐδαιμονία ἂν τῷ ἀνθρωπείῳ γένει εἴη. ἐγὼ οὖν πειράσομαι ὑμῖν εἰσηγήσασθαι τὴν δύναμιν αὐτοῦ, ὑμεῖς δὲ τῶν ἄλλων διδάσκαλοι ἔσεσθε. δεῖ δὲ πρῶτον ὑμᾶς μαθεῖν τὴν ἀνθρωπίνην φύσιν καὶ τὰ παθήματα αὐτῆς. ἡ γὰρ πάλαι ἡμῶν φύσις οὐχ αὑτὴ ἦν ἥπερ νῦν, ἀλλ' ἀλλοία. πρῶτον μὲν γὰρ τρία ἦν τὰ γένη τὰ τῶν ἀνθρώπων, οὐχ ὥσπερ νῦν δύο, ἄρρεν καὶ θῆλυ,

 즉 옛날 사람들의 본래 상태는 오늘날과 같은 것이 아니고, 그것과는 다른 것이었습니다. 첫째로 사람들에게는 성이 세가지가 있었는데, 그것은 오늘날처럼 남녀 두가지 성이 아니라 세번째 성, 즉 남녀추니Ανδρόγυνο였습니다. 그러나 오늘 날에는 그 이름이 남아있지만 모습은 없어지고 말았습니다. 즉 당시에는 남녀추니라 해서 모양으로 보거나 이름으로 보거나 남녀 두 성을 합친 하나의 성이 있었던 것입니다. 그러나 지금은 다만 그 이름을 욕하는 말로나 남아있을 뿐입니다.


둘째로 그 당시에는 사람마다 온몸이 둥근 꼴을 하고 있어서, 등과 허리가 그 둘레에 있었습니다. 그리고 손이 넷, 발도 손과 같은 수였고 또 둥근 목 위에는  똑같이 생긴 얼굴이 있었습니다.

 ἀλλὰ καὶ τρίτον προσῆν κοινὸν ὂν ἀμφοτέρων τούτων, οὗ νῦν ὄνομα λοιπόν, αὐτὸ δὲ ἠφάνισται: ἀνδρόγυνον γὰρ ἓν τότε μὲν ἦν καὶ εἶδος καὶ ὄνομα ἐξ ἀμφοτέρων κοινὸν τοῦ τε ἄρρενος καὶ θήλεος, νῦν δὲ οὐκ ἔστιν ἀλλ' ἢ ἐν ὀνείδει ὄνομα κείμενον. ἔπειτα ὅλον ἦν ἑκάστου τοῦ ἀνθρώπου τὸ εἶδος στρογγύλον, νῶτον καὶ πλευρὰς κύκλῳ ἔχον, χεῖρας δὲ τέτταρας εἶχε, καὶ σκέλη τὰ ἴσα ταῖς χερσίν, καὶ πρόσωπα

그리고 서로가 뒤를 붙이고 있는 얼굴 위에는 단 하나의 정수리, 거기에 귀가 넷, 성기가 둘 그리고 그외의 장기는 다 이 형태를 따라 상상할 수 있는 것처럼 달려있었습니다. 그는 오늘날처럼 두 발로 일어서서 어느 방향으로 가고 싶은 대로 갈 수 있었을 뿐만 아니라 급하게 달리고 싶으면 마치 곡예사가 두 다리를 거꾸로 세우고 동그라미를 그리며 뛰듯이 여덟 개의 손과 발로 버티고 둥글게 구르며 재빨리 나아갔습니다.

 δύ' ἐπ' αὐχένι κυκλοτερεῖ, ὅμοια πάντῃ: κεφαλὴν δ' ἐπ' ἀμφοτέροις τοῖς προσώποις ἐναντίοις κειμένοις μίαν, καὶ ὦτα τέτταρα, καὶ αἰδοῖα δύο, καὶ τἆλλα πάντα ὡς ἀπὸ τούτων ἄν τις εἰκάσειεν. ἐπορεύετο δὲ καὶ ὀρθὸν ὥσπερ νῦν, ὁποτέρωσε βουληθείη: καὶ ὁπότε ταχὺ ὁρμήσειεν θεῖν, ὥσπερ οἱ κυβιστῶντες καὶ εἰς ὀρθὸν τὰ σκέλη περιφερόμενοι κυβιστῶσι κύκλῳ, ὀκτὼ τότε οὖσι τοῖς μέλεσιν ἀπερειδόμενοι ταχὺ ἐφέροντο κύκλῳ. ἦν δὲ διὰ ταῦτα τρία

 그런데 세가지 성이 있었고 그러한 성질을 가지고 있던 까닭은 다음과 같습니다. 원래 남자는 해에게서, 여자는 땅에게서 그리고 두 가지 성을 다 가지고 있는 이는 달에서 태어난 것이기 때문입니다. 달은 두 성을 겸하고 있으니까요. 그들은 부모를 닮아 몸도 걷는 모습도 둥글었습니다. 그런데 그들은 강력하고 활력이 넘쳤으며 기품있었기에 신들에게 대항하였습니다. 그래서 호메로스가 에피알테스Ἐφιάλτης와 오토스Ὦτος 이야기[각주:4] [각주:5]에서 말하고 있는 것은

 τὰ γένη καὶ τοιαῦτα, ὅτι τὸ μὲν ἄρρεν ἦν τοῦ ἡλίου τὴν ἀρχὴν ἔκγονον, τὸ δὲ θῆλυ τῆς γῆς, τὸ δὲ ἀμφοτέρων μετέχον τῆς σελήνης, ὅτι καὶ ἡ σελήνη ἀμφοτέρων μετέχει: περιφερῆ δὲ δὴ ἦν καὶ αὐτὰ καὶ ἡ πορεία αὐτῶν διὰ τὸ τοῖς γονεῦσιν ὅμοια εἶναι. ἦν οὖν τὴν ἰσχὺν δεινὰ καὶ τὴν ῥώμην, καὶ τὰ φρονήματα μεγάλα εἶχον, ἐπεχείρησαν δὲ τοῖς θεοῖς, καὶ ὃ λέγει Ὅμηρος περὶ Ἐφιάλτου τε καὶ Ὤτου, περὶ ἐκείνων λέγεται, τὸ εἰς τὸν οὐρανὸν ἀνάβασιν ἐπιχειρεῖν

 즉 신들을 공격하기 위해 하늘로 올라가려고 했다는 것은 이들을 두고 하는 말입니다. 그래서 제우스와 신들은 그들을 어떻게 해야할지 의논했지만 아무 도리도 없었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을 죽일 수도 없는 노릇이고 거인들에게 했듯이 모조리 벼락을 내려 부숴버릴 수도 없고 -만약 그렇게 한다면 인간이 신들에게 바치는 존경과 제사도 끊어지게 될테니까요-


 그렇다고 해서 그런 버릇없는 짓을 참을 수도 없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제우스께서 겨우 생각해 내 끝내 말씀하시기를 "생각컨데 그들을 살려두되, 지금보다는 약하게 그 건방진 성질을 없앨 수단이 있다. 

 ποιεῖν, ὡς ἐπιθησομένων τοῖς θεοῖς. ὁ οὖν Ζεὺς καὶ οἱ ἄλλοι θεοὶ ἐβουλεύοντο ὅτι χρὴ αὐτοὺς ποιῆσαι, καὶ ἠπόρουν: οὔτε γὰρ ὅπως ἀποκτείναιεν εἶχον καὶ ὥσπερ τοὺς γίγαντας κεραυνώσαντες τὸ γένος ἀφανίσαιεν—αἱ τιμαὶ γὰρ αὐτοῖς καὶ ἱερὰ τὰ παρὰ τῶν ἀνθρώπων ἠφανίζετο— οὔτε ὅπως ἐῷεν ἀσελγαίνειν. μόγις δὴ ὁ Ζεὺς ἐννοήσας λέγει ὅτι “δοκῶ μοι,” ἔφη, “ἔχειν μηχανήν, ὡς ἂν εἶέν τε ἅνθρωποι καὶ παύσαιντο τῆς ἀκολασίας ἀσθενέστεροι

 이제 그들을 각각 절반으로 갈라놓겠다. 그렇게하면 그들은 지금보다 약해지기기도 하고 그 머리수가 늘어나기 때문에 우리에게는 더욱 유익해질 것이다. 그리고 그들은 두 다리로 만 서서 걷게 될것이다. 그러나 그래도 무엄하고 버릇이 없다면 내 다시 그들을 둘로 갈라버리겠다.'

이렇게 말씀하시고는 소금에 절여두기 위해 오온 나무 열매를 쪼개듯 머리카락으로 달걀을 가르듯 둘로 갈랐습니다.

 γενόμενοι. νῦν μὲν γὰρ αὐτούς, ἔφη, διατεμῶ δίχα ἕκαστον, καὶ ἅμα μὲν ἀσθενέστεροι ἔσονται, ἅμα δὲ χρησιμώτεροι ἡμῖν διὰ τὸ πλείους τὸν ἀριθμὸν γεγονέναι: καὶ βαδιοῦνται ὀρθοὶ ἐπὶ δυοῖν σκελοῖν. ἐὰν δ' ἔτι δοκῶσιν ἀσελγαίνειν καὶ μὴ 'θέλωσιν ἡσυχίαν ἄγειν, πάλιν αὖ, ἔφη, τεμῶ δίχα, ὥστ' ἐφ' ἑνὸς πορεύσονται σκέλους ἀσκωλιάζοντες.” ταῦτα εἰπὼν ἔτεμνε τοὺς ἀνθρώπους δίχα, ὥσπερ οἱ τὰ ὄα τέμνοντες

 그리고 한 사람을 가를 때마다 사람이 아폴론에게 하여금 그들이 자기가 갈라진 곳을 보고 온순해지도록 얼굴과 갈라진 목 반을 갈라진 쪽으로 돌리고 다른데도 치료해 주라고 명령하셨습니다 그래서 아폴론은 사람의 얼굴을 잘라진 쪽으로 돌리고 오늘날 배라 부르는 곳 쪽에서 여기저기 살가죽을 끌어당겨 주머니를 졸라매듯이 배 가운데 구멍을 하나 만들고 거기에 졸라맸습니다. 이것이 지금 우리가 배꼽이라 부르는 것입니다.

 καὶ μέλλοντες ταριχεύειν, ἢ ὥσπερ οἱ τὰ ᾠὰ ταῖς θριξίν: ὅντινα δὲ τέμοι, τὸν Ἀπόλλω ἐκέλευεν τό τε πρόσωπον μεταστρέφειν καὶ τὸ τοῦ αὐχένος ἥμισυ πρὸς τὴν τομήν, ἵνα θεώμενος τὴν αὑτοῦ τμῆσιν κοσμιώτερος εἴη ὁ ἄνθρωπος, καὶ τἆλλα ἰᾶσθαι ἐκέλευεν. ὁ δὲ τό τε πρόσωπον μετέστρεφε, καὶ συνέλκων πανταχόθεν τὸ δέρμα ἐπὶ τὴν γαστέρα νῦν καλουμένην, ὥσπερ τὰ σύσπαστα βαλλάντια, ἓν στόμα ποιῶν ἀπέδει κατὰ μέσην τὴν γαστέρα, ὃ δὴ τὸν ὀμφαλὸν καλοῦσι. καὶ τὰς μὲν ἄλλας ῥυτίδας

 그리고 다른 부위도 거죽을 펴서 마치 구두장이가 가죽을 늘리는 것과 같은 연장을 가지고 가슴판을 만들었습니다. 배와 배꼽의 주름은 그 때 있었던 일을 기억하도록 남겨둔 것입니다. 그런데 사람의 본래 모습이 그렇게 둘로 갈라진 다음부터는 잘려나간 양쪽이 반쪽을 그리워해 한몸이 되고 싶어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손으로 껴안고 서로 얽혀

 τὰς πολλὰς ἐξελέαινε καὶ τὰ στήθη διήρθρου, ἔχων τι τοιοῦτον ὄργανον οἷον οἱ σκυτοτόμοι περὶ τὸν καλάποδα λεαίνοντες τὰς τῶν σκυτῶν ῥυτίδας: ὀλίγας δὲ κατέλιπε, τὰς περὶ αὐτὴν τὴν γαστέρα καὶ τὸν ὀμφαλόν, μνημεῖον εἶναι τοῦ παλαιοῦ πάθους. ἐπειδὴ οὖν ἡ φύσις δίχα ἐτμήθη, ποθοῦν ἕκαστον τὸ ἥμισυ τὸ αὑτοῦ συνῄει, καὶ περιβάλλοντες τὰς χεῖρας καὶ συμπλεκόμενοι ἀλλήλοις, ἐπιθυμοῦντες συμφῦναι, ἀπέθνῃσκον ὑπὸ λιμοῦ καὶ τῆς

 굶주림이나 그 외 게으름으로 죽어나갔습니다. 서로 떨어져서 아무 일도 하고 싶지 않았으니까요. 그래서 어느 한 쪽이 죽고 다른 쪽이 살아남은 경우에는 그 살아남은 쪽이 다른 반쪽을 찾아 껴안았던 것입니다. 


그것이 지난날 온전했던 '여자'의 반쪽-오늘날 여성이라 부르는 것-을 만났을 경우든 온전했던 '남자'의 반쪽을 만났을 경우든 개의치 않았고 그들은 멸망해갔습니다. 제우스는 이것을 보시고 이들을 가엾게 여기시어 그들의 성기를 앞으로 옮기셨습니다-그때까지는 바깥에 달려있어

 ἄλλης ἀργίας διὰ τὸ μηδὲν ἐθέλειν χωρὶς ἀλλήλων ποιεῖν. καὶ ὁπότε τι ἀποθάνοι τῶν ἡμίσεων, τὸ δὲ λειφθείη, τὸ λειφθὲν ἄλλο ἐζήτει καὶ συνεπλέκετο, εἴτε γυναικὸς τῆς ὅλης ἐντύχοι ἡμίσει—ὃ δὴ νῦν γυναῖκα καλοῦμεν—εἴτε ἀνδρός: καὶ οὕτως ἀπώλλυντο. ἐλεήσας δὲ ὁ Ζεὺς ἄλλην μηχανὴν πορίζεται, καὶ μετατίθησιν αὐτῶν τὰ αἰδοῖα εἰς τὸ πρόσθεν—τέως γὰρ καὶ ταῦτα ἐκτὸς εἶχον, καὶ ἐγέννων

 상대의 몸에 넣어서 생식을 한게 아니라 매미처럼 땅 속에 잉태시키고 자식을 낳게 했던 것입니다- 그래서 그렇게 앞쪽으로 옮겨놓으셨고 그것을 써서 남성으로 하여금 여성을 임신시키도록 했습니다. 남자가 여자를 만났을 때는 서로 껴안고서 아이를 만들기 위함이고 또 남자끼리라 하더라도 서로 함께 하고 싶은 욕망을 어떻게든 충족시키고 자기 일터로 돌아가고 일상을 지내게 한 것입니다. 

 καὶ ἔτικτον οὐκ εἰς ἀλλήλους ἀλλ' εἰς γῆν, ὥσπερ οἱ τέττιγες—μετέθηκέ τε οὖν οὕτω αὐτῶν εἰς τὸ πρόσθεν καὶ διὰ τούτων τὴν γένεσιν ἐν ἀλλήλοις ἐποίησεν, διὰ τοῦ ἄρρενος ἐν τῷ θήλει, τῶνδε ἕνεκα, ἵνα ἐν τῇ συμπλοκῇ ἅμα μὲν εἰ ἀνὴρ γυναικὶ ἐντύχοι, γεννῷεν καὶ γίγνοιτο τὸ γένος, ἅμα δ' εἰ καὶ ἄρρην ἄρρενι, πλησμονὴ γοῦν γίγνοιτο τῆς συνουσίας καὶ διαπαύοιντο καὶ ἐπὶ τὰ ἔργα τρέποιντο καὶ τοῦ ἄλλου βίου ἐπιμελοῖντο. ἔστι δὴ οὖν ἐκ τόσου

 먼 옛적부터 연애는 사람들에게 뿌리박혀 있어 둘을 하나로 만들어 태초 상태로 되돌려 본래 몸이 되도록 치료하는 것입니다.


그런만큼 우리는 누구나 가자미처럼 하나가 둘로 갈라진 것이기 때문에[각주:6] 한 사람 한사람이 서로의 부신符信[각주:7]인겁니다. 그래서 늘 서로 반쪽 부신을 찾으려 합니다. 때문에 남자들 중에서 남녀추니Ανδρόγυν라 하는 다른 성을 지녔던 이의 반쪽인 남성은 모두 여색을 밝히며 

 ὁ ἔρως ἔμφυτος ἀλλήλων τοῖς ἀνθρώποις καὶ τῆς ἀρχαίας φύσεως συναγωγεὺς καὶ ἐπιχειρῶν ποιῆσαι ἓν ἐκ δυοῖν καὶ ἰάσασθαι τὴν φύσιν τὴν ἀνθρωπίνην. ἕκαστος οὖν ἡμῶν ἐστιν ἀνθρώπου σύμβολον, ἅτε τετμημένος ὥσπερ αἱ ψῆτται, ἐξ ἑνὸς δύο: ζητεῖ δὴ ἀεὶ τὸ αὑτοῦ ἕκαστος σύμβολον. ὅσοι μὲν οὖν τῶν ἀνδρῶν τοῦ κοινοῦ τμῆμά εἰσιν, ὃ δὴ τότε ἀνδρόγυνον ἐκαλεῖτο, φιλογύναικές τέ εἰσι καὶ οἱ πολλοὶ τῶν μοιχῶν ἐκ τούτου τοῦ γένους γεγόνασιν, καὶ

 음탕한 남자들은 대체로 남녀추니에게서 나온 것입니다. 또 여자 중에서도 남자를 밝히는 여자들은 남녀추니에게서 나온 것입니다. 그런데 여자 중에서도 여자의 반쪽이었던 것들은 남자에게는 전혀 마음이 동하지 않고 되려 여자에게 더욱 마음을 기울입니다. 동성애를 하는 여자들은 온전했던 '여자'에게서 나온 것입니다. 그리고 남성의 반쪽은 다 남성을 쫓아다니고 어릴때는 남자의 반쪽인 어른이 되는 남자를 사랑하고 함께 자고 껴안기를 좋아합니다. 

 ὅσαι αὖ γυναῖκες φίλανδροί τε καὶ μοιχεύτριαι ἐκ τούτου τοῦ γένους γίγνονται. ὅσαι δὲ τῶν γυναικῶν γυναικὸς τμῆμά εἰσιν, οὐ πάνυ αὗται τοῖς ἀνδράσι τὸν νοῦν προσέχουσιν, ἀλλὰ μᾶλλον πρὸς τὰς γυναῖκας τετραμμέναι εἰσί, καὶ αἱ ἑταιρίστριαι ἐκ τούτου τοῦ γένους γίγνονται. ὅσοι δὲ ἄρρενος τμῆμά εἰσι, τὰ ἄρρενα διώκουσι, καὶ τέως μὲν ἂν παῖδες ὦσιν, ἅτε τεμάχια ὄντα τοῦ ἄρρενος, φιλοῦσι τοὺς ἄνδρας καὶ χαίρουσι συγκατακείμενοι καὶ συμπεπλεγμένοι

 그들이야 말로 청소년들 중에서 가장 훌륭합니다 왜냐하면 그들의 본바탕이 가장 남성적이기 때문입니다. 물론 세간에서는 부끄러운줄 모르는 것들이라 하지만 틀린 말입니다. 그들이 부끄러움을 몰라서가 아니라 오히려 대담하면서도 남자답고 정력적이기에 남성을 좋아하는 겁니다. 그 뚜렷한 증거로 정치에 뛰어든 남자들은 다 그런 남자들뿐이라는 겁니다.[각주:8]

 τοῖς ἀνδράσι, καί εἰσιν οὗτοι βέλτιστοι τῶν παίδων καὶ μειρακίων, ἅτε ἀνδρειότατοι ὄντες φύσει. φασὶ δὲ δή τινες αὐτοὺς ἀναισχύντους εἶναι, ψευδόμενοι: οὐ γὰρ ὑπ' ἀναισχυντίας τοῦτο δρῶσιν ἀλλ' ὑπὸ θάρρους καὶ ἀνδρείας καὶ ἀρρενωπίας, τὸ ὅμοιον αὐτοῖς ἀσπαζόμενοι. μέγα δὲ τεκμήριον: καὶ γὰρ τελεωθέντες μόνοι ἀποβαίνουσιν εἰς τὰ πολιτικὰ ἄνδρες οἱ τοιοῦτοι. ἐπειδὰν δὲ ἀνδρωθῶσι,

 그들은 어른이 되어서는 소년을 사랑하고, 결혼이나 애를 만드는 데에는 본성에 따라 별로 관심이 없고 그저 인습을 따라 그렇게 할 따름입니다. 그들은 결혼을 하지 아니하더라도 서로 함께 지낼 수 있기만 한다면 만족해합니다. 이런 사람은 언제나 동성을 좋아하기 때문에 소년을 사랑하는 사람이 되며 또 그런 사람을 사랑하는 소년이 됩니다.

 παιδεραστοῦσι καὶ πρὸς γάμους καὶ παιδοποιίας οὐ προσέχουσι τὸν νοῦν φύσει, ἀλλ' ὑπὸ τοῦ νόμου ἀναγκάζονται: ἀλλ' ἐξαρκεῖ αὐτοῖς μετ' ἀλλήλων καταζῆν ἀγάμοις. πάντως μὲν οὖν ὁ τοιοῦτος παιδεραστής τε καὶ φιλεραστὴς γίγνεται, ἀεὶ τὸ συγγενὲς ἀσπαζόμενος. ὅταν μὲν οὖν καὶ αὐτῷ ἐκείνῳ ἐντύχῃ τῷ αὑτοῦ ἡμίσει καὶ ὁ παιδεραστὴς καὶ ἄλλος πᾶς, τότε καὶ θαυμαστὰ ἐκπλήττονται φιλίᾳ τε καὶ

 그런데 소년을 사랑하는 사람이건 그밖의 누구든 끝내 자신의 반쪽을 만나게 되면 우정과 친밀감과 사랑에 참으로 놀랄만큼 이끌려 말하자면 한 때도 떨어져 있지 아니하려고 합니다. 평생을 변함없이 둘이서 함께 지내는 사람들이란 바로 이들입니다. 


그러면서도 그들은 서로 상대방에게서 얻고 싶은 것이 무엇인지, 그것조차 말할 줄 모를겁니다. 왜냐하면 성교가 바로 그 '얻고 싶은 것'인데 그렇다고 성교 때문에 그렇게까지 서로 하나가 되기를 기뻐한다고는 아무도 생각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되려 서로의 영혼이 뭔가 다른 것을 바라고 있음이 분명합니다. 그것은 말로 표현할 수 없고

 οἰκειότητι καὶ ἔρωτι, οὐκ ἐθέλοντες ὡς ἔπος εἰπεῖν χωρίζεσθαι ἀλλήλων οὐδὲ σμικρὸν χρόνον. καὶ οἱ διατελοῦντες μετ' ἀλλήλων διὰ βίου οὗτοί εἰσιν, οἳ οὐδ' ἂν ἔχοιεν εἰπεῖν ὅτι βούλονται σφίσι παρ' ἀλλήλων γίγνεσθαι. οὐδενὶ γὰρ ἂν δόξειεν τοῦτ' εἶναι ἡ τῶν ἀφροδισίων συνουσία, ὡς ἄρα τούτου ἕνεκα ἕτερος ἑτέρῳ χαίρει συνὼν οὕτως ἐπὶ μεγάλης σπουδῆς: ἀλλ' ἄλλο τι βουλομένη ἑκατέρου ἡ ψυχὴ

 바라는 것을 짐작해서 어렴풋이 말할 뿐입니다 가령 그들이 동침하는 자리 옆에 헤파이스토스가 연장을 가지고 오시어 '"인간들아 너희들은 대체 서로 상대방에게서 무엇을 얻고자 한다는 것이냐?"하고 물어본다 합시다. 


그리고 그들이 대답하지 못하는 것을 보고 다시 이렇게 묻는다 합시다.
"너희들이 바라는 것은 아마 될 수 있는 데까지 한몸이 되어 

 δήλη ἐστίν, ὃ οὐ δύναται εἰπεῖν, ἀλλὰ μαντεύεται ὃ βούλεται, καὶ αἰνίττεται. καὶ εἰ αὐτοῖς ἐν τῷ αὐτῷ κατακειμένοις ἐπιστὰς ὁ Ἥφαιστος, ἔχων τὰ ὄργανα, ἔροιτο: “τί ἔσθ' ὃ βούλεσθε, ὦ ἄνθρωποι, ὑμῖν παρ' ἀλλήλων γενέσθαι;” καὶ εἰ ἀποροῦντας αὐτοὺς πάλιν ἔροιτο: “ἆρά γε τοῦδε ἐπιθυμεῖτε, ἐν τῷ αὐτῷ γενέσθαι ὅτι μάλιστα ἀλλήλοις, ὥστε καὶ νύκτα καὶ ἡμέραν μὴ ἀπολείπεσθαι ἀλλήλων; εἰ γὰρ τούτου ἐπιθυμεῖτε, θέλω ὑμᾶς συντῆξαι καὶ

 밤이고 낮이고 서로에게서 떨어지지 않는 것이 아니겠느냐? 그렇다면 내 너희를 녹여서 한 몸으로 한 사람으로 하여 살아있는 동안 한 사람처럼 살고, 또 죽어서는 저승에서도 둘이 아니라 한사람으로서 함께 지낼 수 있겠지. 어떠냐 너희들은 그것이 좋겠느냐 그리고 그렇게만 된다면 만족하겠느냐?"

 이 말을 듣고 그것을 싫다할 사람이나 다른 소원을 빌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입니다. 이것은 우리가 확실히 알고 있는 바입니다. 되려 누구든지 두말없이 전부터 바라던 것. 사랑하는 이와 하나 되는 소원을 들어준 것이라 생각할 것입니다.

이는 우리의 태초 모습이 그러했고 우리가 완전했던 것이라는 점에 있습니다

 συμφυσῆσαι εἰς τὸ αὐτό, ὥστε δύ' ὄντας ἕνα γεγονέναι καὶ ἕως τ' ἂν ζῆτε, ὡς ἕνα ὄντα, κοινῇ ἀμφοτέρους ζῆν, καὶ ἐπειδὰν ἀποθάνητε, ἐκεῖ αὖ ἐν Ἅιδου ἀντὶ δυοῖν ἕνα εἶναι κοινῇ τεθνεῶτε: ἀλλ' ὁρᾶτε εἰ τούτου ἐρᾶτε καὶ ἐξαρκεῖ ὑμῖν ἂν τούτου τύχητε:” ταῦτ' ἀκούσας ἴσμεν ὅτι οὐδ' ἂν εἷς ἐξαρνηθείη οὐδ' ἄλλο τι ἂν φανείη βουλόμενος, ἀλλ' ἀτεχνῶς οἴοιτ' ἂν ἀκηκοέναι τοῦτο ὃ πάλαι ἄρα ἐπεθύμει, συνελθὼν καὶ συντακεὶς τῷ ἐρωμένῳ ἐκ δυοῖν εἷς γενέσθαι. τοῦτο γάρ ἐστι τὸ αἴτιον, ὅτι ἡ ἀρχαία φύσις ἡμῶν ἦν αὕτη καὶ ἦμεν ὅλοι: τοῦ ὅλου οὖν τῇ ἐπιθυμίᾳ

  따라서 완전한 것을 그리워하고 욕구하는 마음을 우리는 사랑(연애)라는 이름으로 부르고 있습니다. 그래서 내가 말했듯 애초에는 하나였는데, 지금에 와서 신으로 인해 갈라지게 된 것입니다. 마치 아르카디아 사람들이 라케다이몬 사람[각주:9]들로 인해 서로 헤어진 것처럼. 


그렇기 때문에 혹 우리가 신들에게 버릇없이 굴면 한번 더 찢겨져 코 한가운데를 따라 세로로 잘려 묘비 에 새겨진 반면상 같은 모습으로 여기저기를 헤매다녀야하지 않을까 두렵습니다. 그런 연유로 우리는 누가나 다 모든 사람에게 신들을 공경하도록 권장해야 합니다. 나쁜 운명을 피하고 운명을 얻기 위한 것입니다.

 καὶ διώξει ἔρως ὄνομα. καὶ πρὸ τοῦ, ὥσπερ λέγω, ἓν ἦμεν, νυνὶ δὲ διὰ τὴν ἀδικίαν διῳκίσθημεν ὑπὸ τοῦ θεοῦ, καθάπερ Ἀρκάδες ὑπὸ Λακεδαιμονίων: φόβος οὖν ἔστιν, ἐὰν μὴ κόσμιοι ὦμεν πρὸς τοὺς θεούς, ὅπως μὴ καὶ αὖθις διασχισθησόμεθα, καὶ περίιμεν ἔχοντες ὥσπερ οἱ ἐν ταῖς στήλαις καταγραφὴν ἐκτετυπωμένοι, διαπεπρισμένοι κατὰ τὰς ῥῖνας, γεγονότες ὥσπερ λίσπαι. ἀλλὰ τούτων ἕνεκα πάντ' ἄνδρα χρὴ ἅπαντα παρακελεύεσθαι εὐσεβεῖν περὶ

 그러기 위해서는 에로스Ἔρως[각주:10]는 우리의 지도자이자 사령관입니다. 이 신에게 그 누구도 거역해서는 안됩니다-신을 거역하는 것은 신들에게 미움받는 자들만 하는 일입니다- 왜냐하면 이 신과 친구가 되면 우리 자신의 소년을 발견하여 사귈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오늘날에는 그렇게 할 수 있는 사람은 극히 드뭅니다 에리크시마코스에게 부탁이지만

 θεούς, ἵνα τὰ μὲν ἐκφύγωμεν, τῶν δὲ τύχωμεν, ὡς ὁ Ἔρως ἡμῖν ἡγεμὼν καὶ στρατηγός. ᾧ μηδεὶς ἐναντία πραττέτω— πράττει δ' ἐναντία ὅστις θεοῖς ἀπεχθάνεται—φίλοι γὰρ γενόμενοι καὶ διαλλαγέντες τῷ θεῷ ἐξευρήσομέν τε καὶ ἐντευξόμεθα τοῖς παιδικοῖς τοῖς ἡμετέροις αὐτῶν, ὃ τῶν νῦν ὀλίγοι ποιοῦσι. καὶ μή μοι ὑπολάβῃ Ἐρυξίμαχος, κωμῳδῶν τὸν λόγον, ὡς Παυσανίαν καὶ Ἀγάθωνα λέγω—ἴσως μὲν

 내가 파우사니아스와 아가톤의 관계를 말하고 있다고 생각해 내 연설을 조롱거리로 삼지 말아주셨으면 합니다 -그들도 드문 "원래 남성"임이 틀림없겠지만- 나는 되려 모든 남녀에 걸쳐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가 각각 에로스의 뜻을 이루어 자기만의 소년을 만나 태초의 모습으로 돌아간다면 그렇게 해서 우리는 행복하게 될 수 있으리라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γὰρ καὶ οὗτοι τούτων τυγχάνουσιν ὄντες καί εἰσιν ἀμφότεροι τὴν φύσιν ἄρρενες—λέγω δὲ οὖν ἔγωγε καθ' ἁπάντων καὶ ἀνδρῶν καὶ γυναικῶν, ὅτι οὕτως ἂν ἡμῶν τὸ γένος εὔδαιμον γένοιτο, εἰ ἐκτελέσαιμεν τὸν ἔρωτα καὶ τῶν παιδικῶν τῶν αὑτοῦ ἕκαστος τύχοι εἰς τὴν ἀρχαίαν ἀπελθὼν φύσιν. εἰ δὲ τοῦτο ἄριστον, ἀναγκαῖον καὶ τῶν νῦν παρόντων τὸ τούτου ἐγγυτάτω ἄριστον εἶναι: τοῦτο δ' ἐστὶ παιδικῶν τυχεῖν κατὰ νοῦν αὐτῷ πεφυκότων: οὗ δὴ τὸν αἴτιον θεὸν ὑμνοῦντες

 왜그러냐 하면 만약 우리가 이러한 일을 이루게 해주는 원인이 되는 신을 찬미한다면 그것은 에로스를 찬미하는 일이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는 오늘날에 우리를 한 핏줄로 이끌어주시어 가장 큰 혜택을 베풀고 계시고 또 미래에도 우리가 공경하는 마음만 잃지 않는다면 크나큰 희망을 갖게 해주십니다. 즉 그는 우리를 태초로 환원하여 치료하고 축복받은 것, 행복한 것으로 해주실 것이기 때문입니다.


에리크시마코스 이것이 자네 연설과는 좀 다르지만 에로스에 관한 내 연설이네. 앞서 부탁했듯이 내 연설을 놀리지는 말아주게나. 우리는 다른 사람의 이야기도 들어야겠으니까 다른 사람들이라고는 해도 아가톤과 소크라테스님만이 남았으니 이 둘을 말하는 것일세."라고 했다.

 δικαίως ἂν ὑμνοῖμεν ἔρωτα, ὃς ἔν τε τῷ παρόντι ἡμᾶς πλεῖστα ὀνίνησιν εἰς τὸ οἰκεῖον ἄγων, καὶ εἰς τὸ ἔπειτα ἐλπίδας μεγίστας παρέχεται, ἡμῶν παρεχομένων πρὸς θεοὺς εὐσέβειαν, καταστήσας ἡμᾶς εἰς τὴν ἀρχαίαν φύσιν καὶ ἰασάμενος μακαρίους καὶ εὐδαίμονας ποιῆσαι.

οὗτος, ἔφη, ὦ Ἐρυξίμαχε, ὁ ἐμὸς λόγος ἐστὶ περὶ Ἔρωτος, ἀλλοῖος ἢ ὁ σός. ὥσπερ οὖν ἐδεήθην σου, μὴ κωμῳδήσῃς αὐτόν, ἵνα καὶ τῶν λοιπῶν ἀκούσωμεν τί ἕκαστος ἐρεῖ, μᾶλλον δὲ τί ἑκάτερος: Ἀγάθων γὰρ καὶ Σωκράτης λοιποί.



2015/07/12 - [ /신화 종교 관련] - 기억의 여신 므네모쉬네Μνημοσυνη에게서 난 학예의 여신들 무사이Μουσαι


2015/07/11 - [ /신화 종교 관련] - 예언하는 무녀 시뷜라/시빌라 σίβυλλα


2015/07/02 - [ /유래 역사 관련] - 헤로도토스의 역사에서 언급되는 늑대인간


2015/06/11 - [ /신화 종교 관련] - 피그말리온 Pygmalion Πυγμαλίων



  1. 과거엔 잔치가 아니라 일본 번역을 답습해 '향연'이라 했습니다. [본문으로]
  2. 에리크시마코스, 파우사니아스, 아리스토파네스 등 [본문으로]
  3. 알키비아데스 [본문으로]
  4. 알로아다이Ἀλωάδαι/Ἀλωεῖδαι,. 오토스와 에피알테스와 형제로 이 셋을 알로아데스라고 부름. [본문으로]
  5. 포세이돈이 알로에우스Ἀλωεύς의 아내와 정을 통해(해변가에 앉아있다가 파도를 맞아 임신) 낳은 거인 오리온과 동급의 거인들로 올림포스 신에 대항해 올림포스 산 위에 오사 산을 얹고 그 위에 펠리온 산을 얹어 하늘에 오르려고 함. [본문으로]
  6. 고대 그리스인들은 가자미의 모습을 보고 그렇게 생각했다. [본문으로]
  7. 반지 칼 나무조각 등을 반으로 갈라 만났을 때 훗날 맞추어 서로를 알아볼 때 쓰이는 것. 고구려의 유리왕이 주몽이 부신으로 숨겨둔 부러진 검을 찾은 것이 대표적인 예 [본문으로]
  8. 성인인 남자가 어린 소년과 사랑을 하면서 어린 소년에게 정치를 접하게 해주었다. [본문으로]
  9. 기원전 4세기 경 아르카디아의 만티네이아는 스파르타에 의해 함락되었고 거주민들은 강제로 분산되었다. [본문으로]
  10. 사랑/연애 [본문으로]
Posted by R.I.P.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