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h09.5 문화첩2013. 12. 1. 17:22



이 스펠카드는  서기 726년 등 껍질에 天王貴平知百年 라고 새겨진 상서로운 거북이 조정에 진상되어 연호를 진키神亀에서 텐표우天平로 바꾼 일화와 우라시마 전설에서 유래한 것으로 보입니다.


먼저 기록된 우라시마 전설 중 가장 뿌리 격으로 보이는 일본서기 기록을 보면,

유우랴쿠 22년[각주:1] 가을 7월. 탄바노 쿠니 요자노 군 츠츠카와 강[각주:2]에 사는 미즈노에노 우라시마코[각주:3]가 배를 타고 낚시를 하러 갔다. 큰 거북을 낚았는데, 그 거북이 여자가 되었다. 우라시마코는 거북에게 마음이 동하여 부부의 연을 맺었다. 서로를 쫓듯 바다로 들어가, 토코요[각주:4]에 가 신선들을 보았다. 이 이야기는 별권에 있다.


雄略天皇 廿二年 秋七月。丹波國餘社郡管川人水江浦嶋子乘舟而釣。遂得大龜。便化爲女。於是浦嶋子感以爲婦。相逐入海。到蓬萊山歷覩仙衆。語在別卷

라고 합니다. 


거북이라는 점은 동일하지만 막연하게 크다고 상서롭다고 보기엔 조금 모자른 감이 없지않아 있습니다. 그럼 스펠카드 이름에 적혀져있듯 오색 상서러운 거북에대한 구절은 보이지 않습니다. 그럼 그 오색 상서로운 거북은 어디에 나오는 걸까요?


 전문이 아닌 일부분만 남아져 내려오는 탄고노 쿠니 풍토기丹後国風土記 중 우라시마코浦嶼子가 유래로 보입니다. 만엽집의 미즈에노 우라노시마코水江浦嶋子에서는 거북이 아니라 그냥 와타츠미노 카미의 딸海若の 神の娘子이라고 적혀져 있으니까요.


요사 군与謝郡 히오키노 사토日置里에 츠츠카와노 무라筒川村가 있다. 이곳에 쿠사카베노 오비토日下部首들의 선조로 이름을 츠츠카와의 시마코筒川島子라고 하는 남자가 있었다. 선천적으로 용모가 수려하고 풍류를 아는 것이 비교할 데가 없었다. 이 자가 세상에서 말하는 미즈노에노 우라시마코水江浦島子라는 사람이다. 이야기는 모두 원래 이 지역의 지방관인 이요베노 우마카이노 무라지伊預部馬養連가 쓴 것과 조금도 다르지 않다.

이에 간단하게 그 내력을 말해본다.


21대 유우랴쿠 때 시마코는 혼자 작은 배를 타고 바다 한가운데에 떠서 낚시를 하고 있었다. 그렇지만 삼일 낮 삼일 밤이 지나도 물고기 한 마리조차 잡을 수가 없었고 단지 오색 거북五色の亀을 잡았다. 속으로 기이하게 여겨 배 안에 두고 그대로 자니 홀연히 거북이는 여인이 되었다. 그 얼굴 생김새의 아름다움은 비할 바가 없었다.


시마코가 "사람이 사는 집은 멀리 떨어져 있고 바다 위에는 사람 그림자도 없었거늘 홀연히 나타난 당신은 도대체 어디서 온 누구인가?"라고 하자 여인은 "풍류를 아는 분이 홀로 창해에 계시기에 가까이서 대화하고 싶다는 기분을 떨쳐버릴 수가 없어 풍운과 함께 왔습니다."라고 미소 지으며 답하였다. "풍운은 대체 어디서 온 것인가?" 하고 묻자 여인이 "하늘 위 선계 사람입니다. 부디 의심치 말아주시옵소서. 그저 거리낌없이 솔직하게 말씀을 나누고자 합니다." 라고 했다. 그러자 시마코는 신녀神女인 것을 알고 황송해하며 의심하는 마음을 거두었다. 여인이 "천첩賎妾[각주:5]의 뜻은 천지가 다할때 까지 일월이 다할 때까지 당신과 영원히 함께하고자 하는데,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좋은지 어떠한지 빨리 마음을 정해 들려주세요."라고 하였다.


시마코가 "무엇 하나 말할 필요가 없소 어찌 당신을 사랑하는 마음이 나태할 수가 있으리오." 라고 답하자 여인은 "그럼 당신의 낚싯대를 접고 토코요蓬山로 가지 않겠습니까?라고 했다. 시마코가 따라가려고 하자 여인은 눈을 감도록 주의시켰다. 그리고 얼마 되지 않아 바다 안의 넓고 커다란 섬에 도착했다. 땅은 옥을 깐 듯 아름답고 높은 관문은 커다란 그림자를 늘어뜨리며 궁전은 찬란하게 비치고 지금까지 일찍이 본 적도 없고 들은적도 없는 곳이었다. 두사람은 손을 잡고 천천히 걸으며 커다란 문에 도착했다.


그러자 7명의 동자가 와서 "이 사람이 카메히메亀比売의 낭군님이시다."라고 했다. 또 8명의 동자가 와 이사람이 카메히메의 낭군님이시다 라고 말해 여인의 이름이 카메히메인 것을 알았따.이에 여인이 오자 시마코는 동자들의 일을 말했다. 여인은 그 일곱 동자는 묘수昴宿[각주:6]이고 여덟동자는 필수畢宿[각주:7]입니다. 이상하게 생각하지 말아주세요."라고 말하고는 앞서서 안내하며 안으로 들어갔다.


여자의 부모가 함께 마중나와 인사를 하고 자리에 앉았다. 그리고 인간과 선도仙都의 차이를 설명하고 사람과 신이 귀하게 만났다는 것에 대한 기쁨을 이야기했다. 나아가 수백가지 맛난 음식을 권하고 형제자매들은 잔을 들어 주고받았다. 이웃한 마을의 어린 여자아이들도 곱게 화장하고 접대를 하며 어울려 놀았다. 선인들의 노래는 요량寥亮[각주:8]하고 신의 춤은 나긋나긋하였으며 그 잔치는 인간 세계의 것에 비해 만 배나 성대하여 날이 저무는 것도 완전히 잊어버렸다. 이윽고 황혼 무렵이 되자 많은 선녀들이 점차로 물러가자 여인 혼자 남아 어깨를 기대고 소매를 서로 교환하여 부부의 연을 맺었다. 그렇게 시마코가 고향을 잊어버리고 선도에서 노는 동안 삼년이 지났다.


홀연히 고향이 그리워하게 되고 양친을 그리워하게 되었다. 슬픔을 입에 담는 일이 빈번하고 날로 깊어져 갔다. 여인이 "요즈음 당신 안색을 보니 보통 떄와 다릅니다. 당신 생각을 이야기해주세요."라 말하니, 시마코는 옛날 사람들이 말하길 사람은 고향을 생각하며 죽을 때가 된 여우는 산을 향해 머리를 두고 죽는다고 하던데, 나는 그것이 거짓이라 여겼으나 지금에서야 참임을 알았소."라 답하였다.


여인이 "당신은 돌아가고 싶습니까?" 라고 묻자 시마코는 "나는 근친과 지인에게서 떨어져서 먼 신선의 세계에 들어왔으나 그들을 그리워하는 마음을 억누를 수 없어 생각을 입에 품고 말았소 할 수만 있다면 잠시 동안 만이라도 원래 있었던 나라로 돌아가 양친을 만나고 오고 싶소."라 답하였다. 그러자 여인은 눈물을 흘리며 "제 마음은 쇠나 돌처럼 천년만년 같이하고자 하였는데 어찌 고향을 생각해 저를 버리고 잊으실 줄이야."라고 슬퍼하였다.


두 사람은 손을 맞잡고 대화를 나누고 한탄하며 슬퍼하였으나 시마코는 결국 옷자락을 뒤로 하고 돌아가고자 발을 옮겼다. 그래서 여인의 부모와 친족들은 이별을 아쉬워하며 송별했다. 여인은 타마쿠시게玉匣[각주:9]를 시마코에게 건네주며 "당신께서 천첩을 잊어버리지 않고 그리워서 다시 찾아오시려면 이 상자를 꼭 쥐고 결코 열어봐서는 안됩니다."라고 말했다.


헤어진 후 배에 올라 눈을 감자 홀연히 원래 고향인 츠츠카와에 도착하였다. 시마코는 유심히 마을을 보니 사람도 물건도 다 변하여 전혀 의지할 만한 곳이 없었다. 마을 사람에게 "미즈노에노 우라시마코水の江の浦島子의 집 사람들은 어디에 살고있습니까?"라 묻자, 마을 사람들은 "당신은 도대체 어디의 누구이시기에 먼 옛사람의 일을 묻는 겁니까? 내가 들은 노인들의 말에 따르면 앞 시대에 미즈노에노 우라시마라는 자람이 있었으나 혼자 바다로 놀러 나간 뒤 두번 다시 돌아오지 않고 이미 300여년이 지났다고 했습니다 어째서 그런 것을 갑자기 묻습니까?"라 하였다.


절망스런 마음으로 고향을 걸어 다니나 친한 사람 한명도 만나지 못하고 이미 십여 일이 지나가 버렸다. 그래서 상자를 만지며 신녀의 일을 그리워했다. 이에 시마코는 지난 날의 약속을 잊어버리고는 타마쿠시게를 열어보았다. 그러자 순식간에 아름다웠던 젊음은 풍운과 함께 창천으로 날아가 버렸다. 


이에 시마코는 이미 약속을 저버려서 다시 여인을 만나기 어렵다는 것을 알고는 머리를 움켜주고 눈물로 목이 멘체 울며 헤매었다 그러고는 눈물을 닦으며 노래했다.


"토코요 쪽으로 구름이 길게 뻗어 있네. 미즈노에노 우리시마코의 말에 의해 길게 뻗어있네."

常世辺に雲立ちわたる水の江の浦島の子が言持ち渡る


신녀는 아득히 멀리서 사랑스러운 소리를 노래하길 

"야마토 쪽에서 바람이 불어와 구름이 멀어져 가듯 멀리 떨어져 가도 나를 잊지 마시길"

大和べに風吹きあげて雲離れ退き居りともよ吾を忘らすな


그러자 시마코는 그리운 마음에 견딜 수 없어 노래길. 


"그녀를 그립게 생각하여 새벽에 문을 열어보니 토코요 해변의 파도소리가 들려오네" 

子らに恋ひ朝戸を開き吾が居れば常世の浜の波の音聞こゆ


후대 사람이 그 뒤에 덧붙여 노래했다. 


"미즈에노 우라시마코가 상자를 열지 않았더라면 또 만날 수 있었을텐데 토코요 쪽으로 구름이 길게 뻗어 있네. 무심코 잠시 헤맨 스스로가 슬프네."

水の江の浦島の子が玉匣開けずありせばまたも会はましを

常世べに雲立ち渡るたゆまくもはつか惑ひし我そ悲しき



与謝郡、日置里。此の里に筒川村あり。此の人夫、日下部首等が先祖の名を筒川島子と云ひき。人となり、姿容秀美しく、風流なること類なかりき。斯は謂はゆる水江浦島子といふ者なり。是は、旧の 宰、伊預部馬養連が記せるに相乖くことなし。故、略、所由之旨を陳ぶ。  


長谷の朝倉宮に御宇しめしし天皇の御世、島子、独り小船に乗りて海中に汎かび出でて釣りするに、三日三夜を経るも、一つの魚だに得ず、乃ち五色の亀を得たり。心に奇異しと思ひて船の中に置きて、即て寐るに、忽ち婦人と為りぬ。其の容美麗しく、更に比ふべきものなかりき。  

島子、問ひけらく、「人宅遥遠にして、海庭に人乏し。の人か忽ちに来つる」といへば、女娘、微咲みて対へけらく、「風流之士、独り蒼海に汎かべり。近しく談らはむおもひに勝へず、風雲の就来つ」といひき。島子、復問ひけらく、「風雲は何れの処よりか来つる」といへば、女娘答へけらく、「天上の仙の家の人なり。請ふらくは、君、な疑ひそ。相談らひて愛しみたまへ」といひき。ここに、島子、神女なることを知りて、慎しみ懼ぢて心に疑ひき。女娘、語りけらく、「賎妾が意は、天地と畢へ、日月と極まらむとおもふ。但、君は奈何にか、早けく許不の意を先らむ」といひき。島子、答へけらく、「更に言ふところなし。何ぞ懈らむや」といひき。女娘曰ひけらく、「君、棹を廻らして蓬山に赴かさね」といひければ、島子、従ひて往かむとするに、女娘、教へて目を眠らしめき。  

即ち不意の間に海中の博く大きなる島に至りき。其の地は玉を敷けるが如し。闕台は映く、楼堂は玲瓏きて、目に見ざりしところ、耳に聞かざりしところなり。手を携へて徐ぶるに行きて、一つの太きなる宅の門に到りき。女娘、「君、且し此処に立ちませ」と曰ひて、門を開きて内に入りき。即ち七たりの竪子来て、相語りて「是は亀比売の夫なり」と曰ひき。亦、八たりの竪子来て、相語りて「是は亀比売の夫なり」と曰ひき。茲に、女娘が名の亀比売なることを知りき。乃ち女娘出で来ければ、島子、竪子等が事を語るに、女娘の曰ひけらく、「其の七たりの竪子は昴星なり。其の八たりの竪子は畢星なり。君、な恠しみそ」といひて、即ち前立ちて引導き、内に進み入りき。  

女娘の父母、共に相迎へ、揖みて坐定りき。ここに、人間と仙都との別を称説き、人と神と偶かに会へる嘉びを談議る。乃ち、百品の芳しき味を薦め、兄弟姉妹等は杯を挙げて献酬し、隣の里の幼女等も紅の顔して戯れ接る。仙の哥は寥亮に、神のは逶にして、其の歓宴を為すこと、人間に万倍れりき。茲に、日の暮るることを知らず、但、黄昏の時、群仙侶等、漸々に退り散け、即て女娘独り留まりき。肩を双べ、袖を接へ、夫婦之理を成しき。時に、島子、旧俗を遺れて仙都に遊ぶこと、既に三歳に逕りぬ。  

忽ちに土を懐ふ心を起こし、独り、二親を恋ふ。故、吟哀繁く発り、嗟歎日に益しき。女娘、問ひけらく、「此来、君夫が貌を観るに、常時に異なり。願はくは、其の志を聞かむ」といへば、島子、対へけらく、「古人の言へらくは、少人は土を懐ひ、死ぬる狐は岳を首とす、といへることあり。僕、虚談と以へりしに、今は斯、信に然なり」といひき。女娘、問ひけらく、「君、帰らむと欲ほすや」といへば、島子、答へけらく、「僕、近き親故じき俗を離れて、遠き神仙の堺に入りぬ。恋ひ眷ひ忍へず、輙ち軽しき慮を申べつ。望はくは、し本俗に還りて、二親を拝み奉らむ」といひき。女娘、涙を拭ひて、歎きて曰ひけらく、「意は金石に等しく、共に万歳を期りしに、何ぞ郷里を眷ひて、棄て遺るること一時なる」といひて、即ち相携へて徘り、相談らひて慟き哀しみき。遂に袂をへして退り去りて岐路に就きき。ここに、女娘の父母と親族と、但、別を悲しみて送りき。  

女娘、玉匣を取りて島子に授けて謂ひけらく、「君、終に賎妾を遺れずして、眷み尋ねむとならば、堅く匣を握りて、慎、な開き見たまひそ」といひき。即て相分かれて船に乗る。仍ち教へて目を眠らしめき。  忽ちに本土の筒川の郷に到りき。即ち村邑を瞻眺るに、人と物と遷り易りて、更に由るところなし。爰に、郷人に問ひけらく、「水の江の浦島子の家人は、今何処にかある」ととふに、郷人答へけらく、「君は何処の人なればか、旧遠の人を問ふぞ。吾が聞きつらくは、古老等の相伝へて曰へらく、先世に水の江の浦島子といふものありき。独り蒼海に遊びて、復還り来ず。今、三百余歳を経つといへり。何ぞ忽ちに此を問ふや」といひき。  

即ち棄てし心をきて郷里を廻れども、一りの親しきものにも会はずして、既に旬日を逕ぎき。乃ち、玉匣を撫でて神女を感思ひき。ここに、島子、前の日の期りを忘れ、忽ちに玉匣を開きければ、即ち瞻ざる間に、芳蘭しき体、風雲に率ひて蒼天に翻り飛びき。  

島子、即ち期要に乖違ひて、還、復び会ひ難きことを知り、首を廻らして踟み、涙に咽びて徘りき。ここに、涙を拭ひて哥ひしく、   
常世辺に雲立ちわたる水の江の浦島の子が言持ち渡る  

神女、遥かに芳しき音を飛ばして、哥ひしく、   

大和べに風吹きあげて雲離れ退き居りともよ吾を忘らすな  

島子、更に、恋の望ひに勝へずして哥ひしく、   

子らに恋ひ朝戸を開き吾が居れば常世の浜の波の音聞こゆ  

後の時の人、追ひ加へて哥ひしく、   

水の江の浦島の子が玉匣開けずありせばまたも会はましを   常世べに雲立ち渡るたゆまくもはつか惑ひし我そ悲しき



2012/03/21 - [캐릭터 설정과 元ネタ] - 츠키노 이와카사調岩笠


2012/05/20 - [캐릭터 설정과 元ネタ] - 맹월초에 나오는 미즈에노 우라노시마코水江浦嶋子


2013/04/08 - [역사, 종교, 전설 등] - 소가 씨를 중점으로 본 고대 일본 가계도


2012/04/29 - [캐릭터 설정과 元ネタ] - 동방내에서 달도시와 신들에 대한 생각.


2012/05/11 - [동방프로젝트/◎ th08 영야초] - 봉래「개풍쾌청 - 후지야마 볼케이노」蓬莱「凱風快晴-フジヤマヴォルケイノ-」




  1. 서기 477년 [본문으로]
  2. 지금의 교토京都 북부 [본문으로]
  3. 미즈노에노 우라노시마코みずのえのうらのしまこ 혹은 미즈노에노 우라시마노코みずのえのうらしまのこ 등등 [본문으로]
  4. 봉래산蓬莱山이라 적었지만, 토코요常世라 읽으라고 적혀있습니다. 토코요는 신토에서 신들이 있는 이상향을 가리킵니다. [본문으로]
  5. 부인이 남편에게 스스로를 낮춰 부르는 말. [본문으로]
  6. 이십팔수중 서방백호의 네 번째. 서양별자리 중 황소자리 중 플레이아네데스 성단 [본문으로]
  7. 이십팔수중 서방백호의 다섯 번째 서양별자리 중 황소자리의 황소 머리 부분 [본문으로]
  8. 소리가 높고 명량함 [본문으로]
  9. 빗과 같은 화장도구를 담는 상자의 미칭 玉櫛笥 [본문으로]
Posted by R.I.P.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