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래 역사 관련2012. 5. 25. 14:21



<도둑 원숭이를 쫓아가는 개구리와 토끼 -갑甲권 일부>



<스모를 하고있는 개구리와 토끼[각주:1] -갑甲권 일부>



<목욕하는 원숭이와 토끼 -갑甲권 일부>



조수인물희화鳥獣人物戯画는 쿄토 시 우쿄 구[각주:2]에 있는 코우잔 사高山寺에 전해져 내려오는 일본의 국보로 갑甲 을乙 병丙 정丁 총 4권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이름 그대로 토끼와 개구리 말 소 닭 따위나 기린이나 용 등 상상속의 동물들이 사람의 흉내를 내는 것이 그려져있는데, 병권에서는 사람도 등장해 동물들과 장기将棋를 하는 장면도 있습니다.


조수인물희화는 헤이안 시대平安時代 말기 12세기~ 가마쿠라 시대鎌倉時代 초기인 13세기 사이에 그려졌으리라 추정하며 내용은 동물을 끌어와 불교계에 대한 풍자 혹은, 신이나 신선이 사는 세계에 대한 동경으로 이런 그림을 그렸다는 추정이 있습니다. 


위의 <스모를 하고있는 토끼와 개구리>에서 오른쪽 개구리 입가에 마치 소리를 형용한 표현처럼 지금의 만화 표현기법과 비슷한 경우가 왕왕 있어서 일본 최초의 만화라는 별칭이 있습니다.




ps. 스와코 옷에 나온 부분





  1. 이 장면이 스와코의 옷 치마에 그려진 개구리들의 원소재. 맨 밑 참조 [본문으로]
  2. 京都市 右京区 [본문으로]
Posted by R.I.P.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말 미묘하네요

    2012.05.25 21:32 [ ADDR : EDIT/ DEL : REPLY ]